브루잉 방법 및 온도

coffee

브라운 커피머신은 자동 드립 방법을 사용합니다. 이 방법은 편리함을 비롯해 많은 장점을 지니고 있습니다. 1954년에야 최초의 드립 방식 가정용 전기 커피메이커가 등장했지만, 결정적인 발견은 1908년에 일어났습니다. 수세기 동안 커피는 끓여서 마셨습니다. 하지만 독일 드레스덴의 프라우 벤츠(Frau Bentz)라는 여성은 지나친 브루잉으로 인한 커피의 쓴 맛에 진절머리가 났습니다. 그래서 그녀는 금속 컵에 구멍들을 내고 아들이 학교에서 쓰는 압지를 컵 안에 두른 후 간 커피를 넣고 그 위에 끓는 물을 부었습니다. 그녀가 커피 필터를 발명한 것입니다.

드립 기술은 지난 세기에 큰 발전을 이루었습니다. 예를 들어, 브라운 카페하우스(Braun CaféHouse) 커피 메이커는 이상적인 브루잉 온도에서 그라인딩된 커피의 향을 신속하게 골고루 남김없이 추출하는 빠른 브루잉 시스템을 장착하게 되었습니다. 이보다 더 편리하게 더 나은 맛을 선사하는 제품은 없습니다.

브루잉 사이클의 온도와 시간이 훌륭한 커피 맛에 결정적입니다. 연구에 따르면 가장 좋은 브루잉 온도는 90-96°C입니다. 적절한 브루잉 온도는 커피의 향을 가장 잘 보존하고 최고의 맛을 전달해줍니다. 많은 커피메이커가 너무 낮은 온도로 커피를 브루잉하지만, 브라운 카페하우스는 이상적인 물의 온도와 그라인딩된 원두가 만나게 합니다.

추출 속도는 풍미를 최대한 살리는 데 결정적이며 브루잉 사이클 시간은 완벽하게 균형 잡힌 맛을 결정합니다. 너무 오래 브루잉한 커피는 쓴 맛이 납니다. 브라운 카페하우스 커피메이커는 적절하게 시간을 맞춘 브루잉 사이클을 제공하도록 특별히 설계되었습니다.

커피를 마실 때의 온도는 약 60-70°C입니다. 최고의 커피조차도 30분 이상 그대로 두면 맛이 떨어지게 됩니다.